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57
default_nd_ad1
ad40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창릉신도시 자족기능 차별화 강구

기사승인 [1466호] 2020.04.24  06:25:54

공유
default_news_ad2

- 행안부 중투위 ‘재검토’에 대응책 고심... 보안책 담아 이달 중 2차 심사 신청

행안부 중투위 ‘재검토’에 대응책 고심
보안책 담아 이달 중 2차 심사 신청
암센터·CJ E&M 입주의향서 추가 접수 
  

[고양신문]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에 대해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지난달 30일 재검토 의견을 통보한 데 대해 고양시는 투자심사 의뢰서 보완 작업을 마무리 한 것으로 전해진다. 고양시 관계자는 “시는 투자심사 의뢰서를 보완작업을 마무리했다. 시가 투자심사 의뢰서를 행안부에 제출하기 전에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경기도에 지난 17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경기도가 의뢰서를 검토한 후 이달 30일 전에 행안부에 제출하면, 행안부는 오는 6월 2차 심사를 하고 심사결과를 6월 말경 발표한다”고 밝혔다.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 2차 심사를 요청하기 위한 의뢰서 보완 작업의 주안점은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다. ▲일산테크노밸리와 창릉신도시의 중복기능 최소화 방안 마련 ▲일산테크노밸리에 대한 앵커기업 위주의 투자의향서 추가 접수로 요약할 수 있다.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가 재검토 의견을 통보한 이유는 일산테크노밸리와 창릉신도시 내 자족기능이 중복되면 이에 따른 한정된 기업수요가 분산되는데 이에 대한 대책이 미비하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고양시 관계자는 “고양시는 창릉신도시 개발사업의 시행자인 LH,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공동시행자인 경기도에 두 사업의 중복기능을 최소화하고 서로 상생하는 기능을 개발초기부터 도입토록 제안하는 공문서를 보냈고 이에 응하겠다는 공문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일산테크노밸리와 창릉신도시 사업의 중복기능 최소화를 위해서 두 곳의 차별화를 부각시킬 계획이다. 일산테크노밸리에는 대기업과 제조업 중심의 첨단산업특구로 조성하고, 창릉신도시에는 벤처기업, 연구소 중심의 지식기반 산업 및 R&D 특구로 조성해 차별화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자족용지를 공급하는 시점이 일산테크노밸리는 2022년, 창릉신도시는 2025년 이후라는 점도 두 곳의 차별화에 기여하는 요인이다. 

하지만 단순히 기능을 이원화한다고 해서 기업을 유인하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일산테크노밸리의 자족용지를 조성원가로 기업에 제공하는 것, 기업 입주 시 세금 경감 외에 다른 뚜렷한 기업 유인책을 고양시가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고양시는 또한 지난해 12월 입주의향서를 제출받은 260개 기업이 모두 앵커기업에 걸맞지 않은 중소규모의 기업이라는 점을 감안, 기존 260개 기업보다 규모가 큰 기업에 대해 추가적으로 입주의향서 제출을 타진했다. 그 결과 국립암센터, CJ E&M, 생활가전 소비재 제조업체 넥스트암 등으로부터도 입주의향서를 접수했다. 

8234억원이 투입되는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에 대한 행안부의 중앙투자심사는 매년 1월, 4월, 8월 신청이 가능하다. 고양시 관계자는 “행안부 중투위의 재검토 결정이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의 불가능을 의미하지 않는다”며 “사업 계획의 보완작업을 통해 오는 6월 2차 심사 때는 투자안이 통과될 것을 자신한다”고 전했다. 

행안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 심사에 앞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은 지방공기업평가원의 타당성 검토 심의 결과 수익성 지수(PI)가 1.0138로 기준인 1.0을 넘었고, 내부수익률(FIRR)도 5.13%(기준 4.5% 이상)로 재무성이 확보된 것으로 평가 됐다. 

고양시는 21일 고양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이재준 시장을 비롯해 1,2부시장,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관련 기관 및 전문가 2차 간담회’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사진 = 고양시.

한편 고양시는 21일 고양시청 평화누리실에서 이재준 시장을 비롯해 1,2부시장,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 관련 기관 및 전문가 2차 간담회’를 비공개로 진행한 바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기업유치 전략과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2차 심의 대응 전략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이날 전문가들이 제시한 주요 내용은 지역의 특성을 살려 일산테크노밸리에는 보건 의료, 비메모리, 금융 서비스 등 산업 트렌드를 반영한 산업군에 주력해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이병우 기자 woo@mygoyang.com

<저작권자 © 고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1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53
ad64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유유 2020-04-30 13:00:06

    일산테크노밸리 정말 공장이라면 절대 가만있지 않을거야 해도 너무 한다는 생각 안드나?
    투표좀 제발 휴삭제

    • 일산시민 2020-04-30 12:07:08

      기사본문까지 고치고, 댓글까지 삭제랬네. 일산테크노엔 공장 창릉엔 지식기반 RND센터 라고 적었다가 공장을 그럴듯하게 기사고친것인가ㅠ. 고양신문 ?삭제

      • 일산시민 2020-04-30 10:13:48

        창릉신도시 유치했다고 자랑하셨던 시장님 창릉이 일산 자족개발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공언하셨었는데 새빨간 거짓말로 판명되어지고 있습니다. 시대착오 사전도면 유출 투기만연 창릉신도시로 일산 죽이기, 일산지우기 중단하시고, 철회해주세요. 일단 일산부터 10년째 그자리인 사업부터 완료한후, 창릉이든 일산지우기든, 하세요. 바보가 아니면 알수 있었던일 새빨간 거짓으로 하늘을 가리는일 그만두시고, 이제라도 일산 서민의 염원인 일산테크노벨리, 씨제이 아레나, 광역교통망 사업 매진해주세요. 덕양동장인줄 아는 고양시장 오명 꼭 벗어 주시고, 말에삭제

        • 혐오시설 2020-04-29 21:29:48

          일산은 버린도시 아닌가요? 창릉신도시 가져와서 서울입구 막아놓고 이제 테크노벨리 창릉신도시때문에 사업성겹친다고 고려하면 4기 5기 신도시 아파트만 때려짓고 서울기피 혐오시설만 가져오겠네...... 그건 괜찮다고 넙죽받겠지?삭제

          • ㅂ, s 2020-04-29 21:26:12

            그놈의 자족기능! 거의 확정된 테크노벨리도 진행못하면 접시물에 코박고 ㄷㅈㄹ삭제

            8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ad110
            ad56
            default_setImage2
            ad39
            ad111
            ad58
            ad84
            ad87

            최신기사

            ad30
            default_news_ad5
            ad63
            ad46
            ad109
            ad9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1
            ad81
            ad74
            ad80
            ad92
            ad100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etNet2
            ad75
            ad102
            ad90
            ad28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